Search
Duplicate
🏃🏻‍♀️

오픈 바디

주제
건강
프로젝트명
오픈 바디
핵심키워드
#여성 #건강 #의료

1️⃣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오픈바디

#여성 #건강 #의료
오픈 바디는 2030 여성을 위한 건강권을 말합니다. 포궁 질환은 여성이 일상적, 지속적으로 경험하는 질환이지만 첫째,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는 정보가 많지 않고 둘째, 성 평등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는가에 대한 불안이 큽니다. 나의 몸을 꾸준히 돌보며 건강한 일상을 유지하고 싶은 2030 여성을 위해 현실적인 여성 질환 경험을 아카이빙 하고자 합니다.

2️⃣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2016 년, 씨네 페미니즘 매거진 <세컨드>의 에디터와 디자이너로 만나 페미니즘 시각의 영화 잡지를 만든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영화적 상상력의 빈곤을 지적하며 더 나은 영화를 위한 대안을 이야기했고, 여성 영화와 여성 캐릭터, 여성 영화인 등 영화계에서 주목받지 못하는 ‘세컨드’에 주목해 탐구해왔습니다. 현재 <세컨드>는 총 4 호까지 발행되었으며, 1 호에서 4 호까지 이르는 공통된 태도의 중심에는 “발견하고 발굴하여 이야기의 장으로 가지고 나오자”는 것이 있었습니다.

3️⃣프로젝트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오픈 바디의 첫 주제는 ‘포궁’입니다. 임신, 출산을 위한 기관이 아니라 나의 일상을 잘 영위하기 위해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기관으로 주목합니다. 2030 여성의 포궁 질환 경험을 조사하고 인지부터 완치까지 어떤 경로로 치료를 받았으며 이 질환이 일상에 어떤 영향을 미쳤고 이 과정은 성 평등했는지를 사례 조사합니다.

4️⃣팀을 소개 합니다

‘오픈 바디’는 2030 여성의 건강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팀입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서로의 안부를 묻던 중 우리의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여성 질환으로 흘렀고, 나의 몸에 자리잡기 시작한 질환의 정체와 진료받을 당시 환경에 대한 경험담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언제든 찾아올 수 있는 질환에 관한 정보와 안전하고 평등한 환경에서 진료받을 권리의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나의 몸을 꾸준히 돌보며 건강한 일상을 유지하기 위한 권리를 지키고, 여성이 살아가는 최적의 건강 환경을 위해 가장 먼저 다양한 여성 질환의 경험을 드러내는 콘텐츠를 제작하려 합니다.

🔎팀 채널

🔗기다려주세요 😉

👨‍👧‍👧팀원 소개

💡
#키워드 3가지로 저를 표현할 수 있어요! (이유가 궁금하다면 ▶클릭)
곽민해 : 에디터
#일과 관계 #재미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동시에 굴릴 수 있는 리듬
주혜린 : 디자이너
#디자인 #아카이빙 #책
김수현 : 에디터
#프로모임러 #건강한삶 #취미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