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

37.5도

주제
마음돌봄
예술
프로젝트명
몸-모험: 여성주의 감각탐색 프로젝트
핵심키워드
#감각깨우기 #몸과연결 #새로운경험 #코로나시대의취미 #여성주의예술

1️⃣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몸-모험: 여성주의 감각탐색 프로젝트

‘몸-모험’ 프로젝트는 우리가 놓치고 있는 몸의 감각을 여성주의적 방법으로 깨우는 프로젝트입니다. 평소 소홀했던 비시각적 감각인 촉각, 후각, 청각과 관련된 감각탐색 워크숍을 개최하여 참여자들에게 나를 돌보는 시간을 선물합니다.
몸의 감각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는데 큰 역할을 차지합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는 우리를 비시각적 감각들과 단절시켰습니다. 감각의 단절은 코로나블루로 이어져 특히 20대 여성들의 자살률 증가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모험경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시대에 우리가 어떤 방식으로 살아있는지 알아차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가부장적 질서에 의해 여성적이어서 중요하지 않은영역으로 밀려났던 비시각 감각을 재조명하는 시도들이, 세계를 여성주의적 위치에서 새롭게 인식하는 시작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2️⃣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37.5도’는 여성주의 관점을 바탕으로 책이 이야기하는 이론과 우리의 일상을 구분하지 않고 확장시킬 수 있는 방법들을 계속해서 기획하고자 합니다. ‘몸-모험’ 프로젝트도 예술과 일상을 연결시키는 방법을 고민하며 시작됐습니다. <이미지 페미니즘>을 읽고 여성주의 예술은 무엇일까 이야기 나눌 때 우리는 각자의 다양한 경험들, 특히 몸과 감각에 대한 이야기를 쏟아냈습니다.

3️⃣ 프로젝트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몸과 감각에 집중하는 것은 ‘나’에 주목하는 것이며, 동시에 ‘여성적’이라는 이유로 소외되어온 영역을 다시 찾는 것입니다. 이 과정은 가부장적 질서가 만든 시각중심 예술에 균열을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앞으로도 페미니즘의 세계를 더 많은 사람들과 더 새로운 방법으로 공유하고자 합니다.

4️⃣ 팀을 소개 합니다

‘37.5도’는 페미니즘 책을 함께 읽는 독서모임입니다. 혼자 읽기 어려운 책들을 읽으며 느슨한 모임을 이어왔습니다. ‘페미니즘’이라는 주제는 우리를 뜨겁게 감응시킨 테마였고, 생각을 나누는 순간들은 세계를 새로운 감각으로 인식하는 경험으로 남았습니다. 그래서 팀 이름도 <이미지 페미니즘>의 문장 “고통스러운 고백을 마주한 관람객들이 37.5도의 열덩어리로 일시적인 커뮤니티를 형성할 때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에서 따와, 우리의 경험을 ‘37.5도’라는 온도로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37.5도는 위험한 온도이면서 동시에 몸을 가진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뜨거운 온도입니다. 우리 모임은 앞으로 세계를 37.5도의 몸으로 감각하는 페미니즘의 경험을 확산시켜 ‘열덩어리들끼리의 일시적인 커뮤니티’를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팀 채널

🎈노션

👨‍👧‍👧팀원 소개

💡
#키워드 3가지로 저를 표현할 수 있어요! (이유가 궁금하다면 ▶클릭)
박혜리 : 대표, 회계
#쓰기 #읽기 #화분
김채현 : 후각 워크숍 매니저, SNS관리
#쉼 #만남 #책
최예지 : 청각 워크숍 매니저, 디자인
#느긋 #고민 #건강
남유진 : 촉각 워크숍 매니저
#동에번쩍서에번쩍 #목련 #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