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

WEWEWE

주제
프로젝트명
<We, Live Here!> 2020년대 홍대 앞 인디씬 여성뮤지션 활동 실태 조사
핵심키워드
#실태조사 #인포그래픽 #레코드페어

1️⃣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We, Live Here!> 2020년대 홍대 앞 인디씬 여성뮤지션 활동 실태 조사
#실태조사 #인포그래픽 #레코드페어
“We, Live here”는 2020년 이후 활동하는 홍대 앞 인디씬의 여성 뮤지션의 활동(음반 발매, 공연 실적, 활동 경력 등) 실태를 조사함으로써 정책 제안에 기반이 될 수 있는 데이터를 인포그래픽으로 만듭니다.

2️⃣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1990년 중반, 한국 인디 씬은 주류 시스템에 저항하며 독자적인 자유,실험,가치를 실현했지만, 여성 뮤지션에 대한 음악적 조망은 부족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회적 이슈와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예술의 연대성의 힘을 드러내고자 합니다.

3️⃣프로젝트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엔터산업에서 여성에 대한 대상화에 저항하고, 주체적으로 창작하며 현재의 성평등 문화를 위해 또렷한 목소리를 내는 일을 인디 씬의 많은 여성 뮤지션들이 하고 있지만, 코로나 19로 인해 관객과 직접 소통하는 공연을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뮤지션들은 많은 괴로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게다가 요즘 하루종일 온라인을 채우는 백래시로 인한 홧병과 답답함에 숨이 막힐 지경입니다. 페미니즘에 목소리를 내왔던 뮤지션들은 허상의 적에게 공격 당할 것만 같은 위협과 스트레스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이들이 위축되지 않을 인디씬의 분위기를 만들고자 합니다.
2020년대 인디 여성 뮤지션들이 지속가능한 활동을 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지, 무엇이 문제인지 파악하고, 관련기관에 제도적 제안을 할 기반을 만들기 위한 실태조사와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문제에 대해 인식하고, 변화를 위한 의식을 고취하는 부수적 결과를 기대합니다.

4️⃣팀을 소개 합니다

2013년 사이키델릭 펑크록 밴드 에고펑션 에러의 보컬로 데뷔 8년차 뮤지션이며, 기존 레이블에서 독립한 뒤 DIY인디 밴드활동을 하면서 공연기획자로도 활동했습니다.
1990년 중반, 한국 인디 씬은 주류 시스템에 저항하며 독자적인 자유,실험,가치를 실현했지만, 여성 뮤지션에 대한 음악적 조망은 부족했음. 이에 대해 사회적 이슈와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예술의 연대성의 힘을 드러내고자 합니다.

🔎팀 채널

👨‍👧‍👧팀원 소개

💡
#키워드 3가지로 저를 표현할 수 있어요! (이유가 궁금하다면 ▶클릭)
김민정 : 대표
#노는게제일좋아 #보건교사다잽싸게도망가자 #까까맘
유모라 : 기획,운영
#155 #pin #4eyes
김지애 : 섭외,운영